.news 도메인 이름

.news은(는) 최신 정보를 보유하고 있음을 나타냅니다.

지금 바로 사용 가능! 시작가:

₩34,241 ₩11,539/최초 1년

news

.news과(와) 사례 공유

블로거이든, 소규모 비즈니스 소유자이든, 홍보 책임자이든 관계없이 .news을(를) 사용하면 귀사가 시기적절한 최신 정보를 공유할 수 있음을 세상에 알릴 수 있습니다.

수십 개 도메인 이름에 얽매이던 시대는 지나갔습니다. 오늘날에는 수백 개에 달하는 도메인을 활용할 수 있으므로 기억하기 쉽고 곧바로 구분할 수 있는 웹 주소를 그 어느 때보다 쉽게 얻을 수 있습니다. 모든 도메인 이름 가운데 .news만큼 눈에 띄는 것도 없습니다. 누가 새로운 기사의 전망에 반대할 수 있을까요?

.news 도메인 이름은 다음과 같은 경우에 적합합니다.

  • 블로거
  • 뉴스 애그리게이터
  • 저널리스트, 편집자 및 뉴스 전문가
  • 전통적인 방송, 인쇄 및 온라인 뉴스 조직
  • 기업 홍보 부서
  • 대기업 및 중소기업(신생 기업 포함)

.news을(를) 사용하여 기존 디지털 뉴스룸, 블로그 또는 회사소개 페이지에 브랜드를 지정할 수도 있습니다. 먼저, .news 도메인 이름을 등록하고 도메인 이름이 라이브 페이지를 가리키도록 합니다. 그런 다음 브랜드가 지정된 news 주소를 광범위하게 공유하면 됩니다.

.news 웹사이트 주소로 온라인에서 이목을 끌어보세요.

공유하려는 내용이 채용 공고이든, 회의 프레젠테이션의 슬라이드 데크이든, 귀사에 대한 업계의 호의적인 평판이든 관계없이 .news 하나로 모든 것을 표현할 수 있습니다. .news 도메인을 접하는 대상 사용자들은 관심 있는 주제와 관련하여 가장 권위 있는 최신 정보를 찾을 수 있다는 기대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점(.) 앞에 회사 이름, 업계 등을 추가하면 사이트의 기본적인 정보를 알려 줄 수 있습니다.

엘살바도르부터 이집트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국가에서 체포, 시위, 쿠데타 등을 기록하고 방송하는 날로 늘어나는 거리 저널리스트들이 공통적으로 선호하는 도메인이기도 합니다.

양질의 컨텐츠로 이동하는 바로 가기를 제공해 보세요.

오늘날 효율적으로 온라인에서 입지를 다지려면 아무리 정보력이 있고 디자인이 뛰어나다 해도 하나의 웹사이트를 보유하는 것만로는 부족합니다. 대부분의 브랜드에서는 Facebook®, Twitter®, YouTube®, Periscope®, Instagram® 및 기타 인기 있는 소셜 미디어 플랫폼에서 당사의 프로필을 적극적으로 관리하고 있습니다. .news 도메인에 등록하고 Twitter 또는 Instagram 피드를 지목하여 알릴 만한 가치가 있는 컨텐츠에 대해 기억하기 쉬운 경로를 만들 수 있습니다. 독자를 위해 모든 소셜 미디어 컨텐츠를 한곳에 모아 제공하고 싶습니까? .news을(를) 사용하여 고객, 투자가 및 팬이 북마크할 수 있는 허브를 만들어 보세요. 최신 소식이 궁금할 때마다 어디에서 모든 정보를 볼 수 있는지 알게 됩니다.
제품 고지 사항 및 법적 정책.
타사 로고와 마크는 해당 소유자의 등록 상표입니다. All rights reserved.